충남도 명상숲 조성·활용·관리 ‘잘했다’

우수사례 공모에서 논산 강경중·서천 판교중 명상숲 전국 2·3위

  • 프린트
  • 글씨작게
  • 글씨크게

서천 판교중 명상숲 모습[사진=충남도제공]


 충남도는 ‘2017 명상숲 우수사례 공모’에서 서천 판교중 명상숲이 신규 조성 부문 전국 3위(장려상)를, 논산 강경중 명상숲은 활용·관리 부문 전국 2위(장려상)를 차지, 각각 산림청장상을 수상한다고 17일 밝혔다.

이 번 공모는 명상숲의 사업 품질을 향상하고 운영 활성화를 위해 전국 자치단체를 대상으로 신규 조성과 활용·관리(최근 5년 내 조성) 부문으로 나눠 진행됐으며, 2개 부문을 모두 수상한 곳은 충남이 유일하다.

 서천 판교중 명상숲은 신규조성 부문에서 공간 유형의 적합성과 수목 배치, ‘앉음벽’ 등 편의시설물 설치 적절성 등에서 높은 평가를 받으며 전국 3위를 차지했다.

 또 논산 강경중 명상숲은 활용․관리 부문에서 적극적이고 충실한 활용 프로그램 운영, 관리 체계의 적정성, 수목 및 시설물 관리 등에 노력을 기울여 온 점을 인정받았다.

 이원행 도 산림녹지과장은 “이번 수상은 청소년 정서 함양에 도움을 주고, 이를 체험학습 등에 활용할 수 있도록 명상숲 조성 및 관리에 힘쓴 결과”라며 “앞으로도 초·중·고교생들이 꿈을 키워가는 교정에 명상숲을 꾸준히 조성해 자연체험학습장을 제공하고, 학교 인근 지역민들도 쾌적하게 녹지 환경을 이용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