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과 정치] 문고리 정호성, "박근혜 전 대통령은 기업을 위해 애쓴 분"

  • 프린트
  • 글씨작게
  • 글씨크게

정호성 전 청와대 부속비서관이 박근혜 전 대통령 재판에 증인으로 출석했다. 사진은 정 전 비서관의 1심 공판. [사진=사진공동취재단]



정호성 전 청와대 부속비서관은 박근혜 전 대통령은 기업 친화적인 대통령이었으며 출연금과 관련해 기업을 압박한 적은 없다고 주장했다. 

정 전 비서관은 16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김세윤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박 전 대통령의 재판에 증인으로 출석했다.

그는 "대통령은 24시간 일만 하셨고, 그저 관심 있는 것이 경제 살리기와 규제 개혁이었다"면서 "(박 전 대통령은) 정말로 기업 친화적인 분이며 기업을 위해 애쓴 분이 그렇게 많지 않을 것", "조금이라도 기업 활동에 도움이 될 수 있는가만 계속 얘기하셨는데 이번 사건이 발생해 제일 안타깝다"고 말했다.

최순실씨의 지인이 운영하는 KD코퍼레이션이 외국회사에 납품을 하고 대표가 경제사절단에 포함되는 데 관여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저도 최씨 지인의 회사인지 검찰 조사를 받으며 처음 알았는데 대통령이 어떻게 아셨겠느냐. 저와 대통령이 상상도 못 했던 일"이라고 강하게 부인했다.

정 전 비서관은 청와대 문건을 최순실씨에게 유출한 혐의와 관련해서는 박 전 대통령이 매 사안 지시를 내린 것은 아니었으며, 포괄적으로 최씨 의견을 들어보라고 해 문건을 보내게 된 것이라고 주장했다. 특히 해당 문건 유출에 대한 박 전 대통령의 명시적 지시는 없었다고 답했다.

이어 "그냥 제가 대통령의 뜻을 헤아려서 마음을 편하게 해드리기 위해 열심히 일하는 과정에서 조금 제가 과했던 것 같고 제 실수였다"고 덧붙였다.

정 전 비서관은 '최씨에게 문건을 보낸 것을 대통령이 알았느냐'는 변호인의 질문에도 "대통령은 건건이 어떤 문건을 보냈는지에 대해선 전혀 모른다"고 답변했다.

또 박 전 대통령이 각종 인사에 대해 먼저 최씨의 의견을 들어보라고 하거나, 최씨에게 문건을 보낸 후 박 전 대통령에게 사후 보고를 하라고 한 적은 없다고 강조했다.

증인신문 시작 전 정 전 비서관은 법정에 나와 "지난번에 증언 거부를 했는데 안 받아들여졌느냐. 왜 오늘 또다시 나오게 된 것이냐"며 재판부에 여러 번 되묻기도 했다.

이에 재판부는 이날 정 전 비서관에게 지난번에 증언을 거부한 이후 검찰과 특검팀에서 진술한 것들이 증거로 제출돼 증인으로 다시 부르게 된 것이라고 경위를 설명했고, 정 전 비서관은 증언을 이어나갔다.

그는 작년 9월 열린 박 전 대통령 재판에 증인으로 출석해 "오랫동안 모셔온 대통령께서 재판을 받으시는 참담한 자리에서 내가 어떤 말을 할 수 있겠느냐"며 증언을 거부한 바 있다.

박 전 대통령의 청와대 기밀문건 누설 혐의의 공범으로 기소된 정 전 비서관은 작년 11월 1심에서 징역 1년 6개월의 실형을 선고받았고, 현재 항소심 재판이 진행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