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국정원 뇌물 수수 주범은 MB

국정원 특활비 수수 혐의…김백준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은 '방조범'

MB, 평창 동계올림픽 폐막후 조사 불가피 할 듯

  • 프린트
  • 글씨작게
  • 글씨크게

[사진=연합뉴스]


검찰이 이명박 전 대통령을 국가정보원 특활비 수수혐의 ‘주범’으로 판단했다. 이 전 대통령의 ‘집사’로 불리는 김백준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은 이를 방조한 혐의로 구속기소됐다.

5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송경호 부장검사)는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 및 국고손실 혐의로 김 전 기획관을 구속기소했다.

김 전 기획관은 2008년 5월께 부하 직원을 보내 청와대 근처 주차장에서 국정원으로부터 현금 2억원을 받는 등 김성호·원세훈 전 원장 시절에 국정원에서 총 4억원의 불법 자금을 수수한 혐의를 받는다.

김 전 기획관은 초반에는 혐의를 강력하게 부인하다 이후 돈 전달에 관여한 국정원 직원 등과 대질 조사 등을 거치면서 관련 혐의를 인정했다.

검찰은 김 전 기획관으로부터 이 전 대통령의 지시로 국정원 자금을 보관하다가 청와대 수석실과 장관실 등에 '격려금' 조로 내려줬다는 취지의 진술도 확보했다.

또 김 전 기획관 외에도 김희중 전 청와대 제1부속실장으로부터 국정원에서 받은 1억원 가량의 미화를 이 전 대통령 내외의 미국 국빈 방문 전에 김윤옥 여사 측 행정관에게 전달했다는 진술도 확보했다.

검찰은 이 전 대통령 측 인사들의 이같은 진술을 토대로 국정원이 상납한 특활비가 이 전 대통령에게 흘러들어갔다고 판단하고 김 전 기획관 공소장에 이 전 대통령을 '주범', 김 전 기획관을 '방조범'으로 적시했다.

검찰 관계자는 "이명박 대통령은 김백준에게 국정원에서 돈이 올 것이니 받아두라고 직접 지시했다"며 "김백준은 주범이 아닌 조력자 역할을 한점, 가담 정도를 감안해 주범이 아닌 방조범으로 기소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이 전 대통령의 소환도 불가피해졌다. 검찰은 평창동계올림픽 폐막일인 이달 25일 이후 이 전 대통령을 소환해 조사하는 방안을 적극적으로 검토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