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희정 성폭행 두번째 피해자, 오늘 검찰에 고소장 제출

  • 프린트
  • 글씨작게
  • 글씨크게

[사진=유대길 기자]

안희정 전 충남지사의 성폭력 피해를 고발한 두 번째 여성이 14일 검찰에 안 전 지사를 고소한다.

전국성폭력상담소협의회(전성협)는 "14일 오후 3시 30분 두 번째 피해자의 고소장을 서부지검에 제출할 예정"이라며 "법률 대리를 맡은 오선희·신윤경 변호사가 제출할 것"이라고 밝혔다.

안 전 지사의 두 번째 성폭행 피해자는 안 전 지사가 설립한 싱크탱크 '더좋은민주주의연구소'직원으로 알려졌다.

피해자 주장에 따르면 그는 안 전 지사로부터 1년 넘게 성폭행과 추행을 당했다. 고소 내용은 전 충남도 정무비서 김지은 씨와 마찬가지로 '업무상 위력 등에 의한 간음·추행' 죄다.

검찰은 이날 새로운 피해자의 고소 내용이 접수되면 관련 조사를 한 뒤 안 전 지사를 소환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전성협은 안 전 지사에게 성폭행 피해를 당한 제3의 피해자도 존재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