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진보정당 사상 첫 교섭단체 초읽기…내부 반발 변수

  • 프린트
  • 글씨작게
  • 글씨크게

이정미 정의당 대표. [사진=정의당 홈페이지 ]


정의당(6석)이 17일 민주평화당(14석)과 공동 교섭단체 구성을 위한 협상에 나서기로 했다. 양당 간 협상이 잘 마무리되면, 진보정당 사상 첫 교섭단체가 탄생한다.

다만 정의당 일부 당원들이 반발, 내부 결속 약화로 이어질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정의당은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전국위원회에서 “전국위에서는 촛불 민심을 실현하기 위해 평화당과 원내 공동교섭단체 구성을 위한 협상을 추진하기로 의결했다”고 최석 대변인이 전했다.

최 대변인은 “최종 결정은 차기 전국위원회에서 승인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여러 전국위원이 당의 정체성, 지방선거에서의 혼란 등을 이유로 반대와 우려를 표했다”며 “당은 이런 점들을 충분히 고려해 협상을 추진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평화당과 정의당이 공동 교섭단체를 구성하면 현행 3개 교섭단체 체제는 4개 교섭단체 체제로 재편한다.

그러나 정의당 일부 당원들의 당 지도부의 결정을 비판, 논란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이정미 정의당 대표는 지난 16일 당 게시판에 “합당과 해산처럼 당의 존재와 직결되는 사안은 당원 총투표에 맡길 일이지만 그와 같은 일이 아니라면 대의기구가 책임지고 해야 한다”며 “사실 정치적 부담으로 치자면, 당원총투표는 가장 부담이 없었다. 당원들이 결정하면 되니 제 책임도 없기 때문이다. 하지만 그렇게 하지 않기로 했다”고 전했다.

이 대표는 “문제는 의원단들의 정치적 판단, 책임, 의지가 더 중요한 문제였고, 그 위상에 알맞은 기구를 통해 결정 내리는 게 필요하다고 봤다”며 “그렇기에 전국위원회 토론을 통해 결정하기로 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자 한 당원은 “합당과 해산처럼 당의 존재와 직결되는 사안만 당원 총투표에 부쳐야 하는 이유는 무엇인가요”라며 “가능한 모든 사안에 대해서 당원의 의사를 묻는 것이 더욱 합당할 것”이라고 반박했다.

다른 당원도 “오만한 민주당에 본때를 보여주긴 줘야 하는데, 그것에 집착해서 자유당과 손을 잡는 악수 중의 악수를 둬선 안 된다”고 꼬집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