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윤상, 7080에서 아이돌까지 두루 경험 있어 적임자"

20일 남북 실무접촉서 공연 시기, 장소, 구성 논의

  • 프린트
  • 글씨작게
  • 글씨크게
우리 예술단의 평양공연을 위한 남북 실무접촉이 20일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개최될 예정인 가운데 우리측 수석대표 겸 음악감독으로 가수 윤상을 선임한 것은 우리 대중음악의 세대별 특징을 잘 아는 적임자라는 정부의 설명이다.
 
통일부는 19일 '윤상 예술단 음악 감독 선정 배경'이라는 제목의 자료에서 "우리 대중음악에 세대별 특징을 잘 아는 적임자를 공연감독으로 선정한다는 방침이었으며, 윤상 감독이 발라드부터 EDM에 이르기까지, 7080에서 아이돌까지 두루 경험을 가지고 있어 발탁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예술단 평양방문' 남북실무접촉 수석대표에 작곡가 윤상 [사진=연합뉴스]

통일부는 이어 "공연할 가수 등 출연진과 짧은 기간 안에 협의하고 무대까지 만들어 내야하는 상황을 고려하여 작곡과 편곡 역량을 갖춘 음악감독이 필요했다"며 "음악감독은 공연의 연출은 아니지만 음악을 중심으로 하는 콘서트라는 형식에서 가장 중요한 역할을 하게 될 적임자라 판단해 윤상 감독을 선정했다"고 강조했다.

백태현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윤상의 선임 배경과 관련해 "예술단 평양공연 구성이 대중음악 중심으로 되는 것 같다"며 윤상이 전날 예술단 평양공연 실무접촉과 관련된 준비회의에 참석했다고 전했다.

백 대변인은 '윤상 감독이 북한 인사와의 회담을 위해 교육을 받고 있는 게 있느냐'는 질문에 "이와 관련해 회담 실무접촉 준비를 회담본부 관계부처 협의를 통해서 해나가겠다"고 답했다.

백 대변인은 20일 열리는 남북 실무접촉의 논의 사항과 관련해선 "이번에 (공연)시기나 장소, 아니면 구성 등에 있어서 논의가 이뤄질 것으로 안다"며 "접촉결과를 보면서 예술단의 참석자 명단 등이 후속조치로서 검토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남북이) 서로 협연하는 부분들이 어느 정도 될지 그런 부분들도 내일 논의가 있을 것으로 안다"고 부연했다.
 
윤상 감독과 정부 관계자들이 참석한 준비회의는 전날(18일) 이미 한 차례 열렸다고도 언급했다.
 
공연에 이선희와 조용필 등이 참석할 것이라는 일부 매체의 보도에 대해서는 "이번에 시기나 장소, 구성 등에 있어서 논의가 이뤄질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그런 접촉결과를 보면서 예술단의 참석자 명단 등이 후속조치로서 검토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윤상은 예명으로, 본명은 이윤상이다.

백 대변인은 북측에 우리측 대표단 명단을 통지할 때 예명인 '윤상'으로 통지했다면서 "동일인임을 확인하는 그런 절차는 있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한편 백 대변인은 태권도시범단 평양공연과 관련해서는 "내일 실무접촉에서는 예술단 중심으로 (논의가) 되고 있고 태권도시범단과 관련해서는 주로 판문점 문서교환 방식을 통해서 협의가 진행되는 것으로 안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