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경기지사 선거전 본격 돌입…21일 예비후보 등록

24일 봉하마을 참배…전해철·양기대와 경쟁

  • 프린트
  • 글씨작게
  • 글씨크게

[사진=이재명 성남시장]

더불어민주당 경기지사 예비주자인 이재명 전 성남시장이 21일 예비후보 등록을 하고 주말부터 선거운동에 나선다.

이 전 시장은 21일 오전 11시 경기도선거관리위원회에 경기지사 출마를 위한 예비후보 등록을 한다고 측근들이 20일 밝혔다. 등록은 이 전 시장의 대리인이 할 예정이다.

이 전 시장은 이날 민주당 공직선거후보자검증위원회로부터 ‘적격’ 판정을 받았다.

지난 14일 시장 퇴임식을 한 뒤 재충전의 시간을 갖고 출마 준비를 해온 그는 예비후보 등록 후 첫 공식일정으로 24일 오후 1시 김해 봉하마을을 찾아 고 노무현 전 대통령 묘소를 참배하고 권양숙 여사를 만날 예정이다.

이어 같은 날 오후 6시 김해문화원에서 노무현재단 김해지회 초청 강연에 강연자로 나선다.

또 이 전 시장은 25일 오후 3시 충북대학교 개신문화관 대강당에서 유행열 전 청와대 선임행정관과 ‘이유 있는 토크콘서트’라는 제목으로 청년 문제 등에 대한 대화를 나눌 예정이다.

이 전 시장은 선거공약, 정책을 다듬은 뒤 내주 초 경기도의회와 국회 등에서 출마를 공식 선언을 한다. 그는 27일께 출마선언 기자회견을 하기로 하고 일정을 조율 중이다.

자유한국당이 남경필 경기지사의 공천을 확정한 가운데 현재 민주당에서는 양기대 전 광명시장이 예비후보로 등록했으며, 전해철 의원도 출마선언을 한 상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