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두언 “김윤옥 명품백, 2007 대선 3대 경천동지 중 하나”

  • 프린트
  • 글씨작게
  • 글씨크게

사진은 김윤옥 여사가 2011년 미국 방문 당시 미셸 오바마 여사와 함께 고등학교를 방문한 모습. [사진=연합뉴스]



정두언 전 의원은 21일 이명박 전 대통령의 부인 김윤옥 여사의 명품백 사건이 ‘2007년 대선 과정에서 불거졌던 경천동지할 세 가지 일 중 하나’가 맞다고 밝혔다.

정 전 의원은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당시 명품백에 (재미 여성 사업가가) 3만 불(약 3200만원)을 넣어서 준 것을 그냥 차에 처박아 두고 있다가 두 달 만에 돌려줬다고 제가 확인했다”고 말했다.

이어 “후보 부인이 3만 불의 돈이 든 명품백을 받았다고 하면 진짜 그건 뒤집어지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다만 그는 “당시 확인을 사위한테 했기 때문에 이 전 대통령은 몰랐을 것”이라며 “그걸 알면 이 전 대통령한테 얼마나 야단맞았겠느냐. 이 전 대통령한테는 숨겼을 수도 있다”고 말했다.

또 정 전 의원은 ‘경천동지할 일 세 가지 중 나머지 두 가지도 김윤옥 여사와 관련된 것이냐’는 질문에는 “그렇지 않다”고 선을 그었다.

그러면서 “이 전 대통령의 비극은 돈과 권력을 동시에 잡으려 했다는 것”이라며 “돈이 일종의 신앙이고, 돈의 노예가 돼 있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한편 이 전 대통령이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지 않기로 한 것에 대해서는 “판단을 잘한 것”이라며 “이 전 대통령은 (스스로) 유죄가 될 것으로 판단한 것 같고, 그래서 스타일은 구기지 말자(고 한듯하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