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문 대통령, 3일 걸친 개헌쇼…추잡한 행위”

김성태 “개헌장사 하는 속셈이 뭐냐”

한병도 정무수석 개헌안 면담 거절

  • 프린트
  • 글씨작게
  • 글씨크게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사진=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이 22일 3차에 걸쳤던 문재인 대통령 개헌안 발표를 ‘개헌장사’라고 비난하며 대통령 개헌안 수령을 거부했다. 한병도 청와대 정무수석이 여야 지도부에 대통령 개헌안을 직접 설명하려고 방문했지만 면담을 거절한 것이다.

한국당은 한 수석이 국회를 방문한 시각에 의원총회를 열고 대통령 개헌안 발의를 규탄했다. 김성태 원내대표는 의총에서 “대통령개헌안을 발의하면 하는 것이지 이걸 3일에 걸쳐 쪼개기 식으로 광을 파는 개헌쇼를 벌이고 있다”고 비난했다.

김 원내대표는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지난 21일의 개헌안 발의를 좀 늦춰달라고 하자, 5일간 늦추고 이렇게 3일에 걸쳐 개헌쇼로 장사를 하고 있다”며 “참 추잡한 행위가 아니라고 말할 수 없다”고 꼬집었다.

그는 “문재인 정권은 더는 이런 짜고 치는 사기도박단 같은 개헌 정치쇼를 즉각 거둬달라”며 “26일 문 대통령 개헌안이 발의돼 국회에 오더라도 처리되지 않을 걸 뻔히 알면서도 3일간 개헌장사를 하는 속셈이 뭐냐”고 반문했다.

장제원 수석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3부작 개헌 미니시리즈가 흥행실패로 끝났다”고 말했다. 장 수석대변인은 “지방선거를 앞두고 문재인 정권이 이토록 개헌이슈에 집착하는 이유가 야당을 반(反)개헌세력이자 반개혁·반분권세력으로 몰아 선거에서 이익을 보려는 정략임을 이제 모든 국민이 알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나 정작 이날 의총에서 구체적인 논의결과는 도출되지 않았다. 국무총리의 국회 선출 또는 국회 추천 여부에 대해서도 결정을 내리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원내대표는 "(개헌안이) 완벽히 준비돼 있다"면서도 "지금부터는 개헌 협상의 기술이 들어가야 하므로 협상 전략상 디테일한(세부적인) 것까지는 공개를 못 한다"고 선을 그었다. 다만 "오늘 의총에서 지도부에 개헌 협상 전권을 일임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한 의총 참석자는 통화에서 “오늘 의총에서 한국당의 대안에 대한 이야기는 없었고 청와대에서 발표한 개헌안에 대한 비판적 평가가 주를 이뤘다”고 분위기를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