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승희 “수백억 투자에도 보건소 금연성공률 37.1% 머물러”

  • 프린트
  • 글씨작게
  • 글씨크게

서울 영등포구 영등포보건소 금연클리닉을 찾은 흡연가들이 금연상담을 하고 있다. [남궁진웅 기자, timeid@ajunews.com]


매년 300억원 이상이 투입되는 보건소 금연클리닉 사업의 금연성공률이 40%에도 못 미치는 것으로 확인됐다.

18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김승희 자유한국당 의원은 보건복지부에서 받은 ‘2013~2017년 보건소 금연클리닉 예산·2017년 6개월 금연성공률 현황’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분석 결과에 따르면 전국 보건소 금연클리닉 예산은 2015년 담뱃세 인상으로 국민건강증진 부담금 수입액 증가로 큰 폭으로 늘었다.

국가금연지원서비스 예산은 2014년 112억7000만원에서 2015년에는 1146억8000원, 2016년 1365억원, 지난해엔 1479억8000만원으로 13배 이상 뛰었다. 보건소 금연클리닉 사업예산도 2015년 261억5000만원, 2016년 329억8000만원, 2017년 385억4000만원으로 매년 증가했다.

이처럼 최근 4년간 보건소 금연클리닉 사업 예산은 크게 늘었지만 금연성공률은 반대로 하락세를 보였다.

2014년 기준 보건소 금연클리닉에 등록한 사람 43만4392명 가운데 6개월 동안 금연을 유지한 성공자수는 21만3683명으로, 49.2%의 금연성공률을 기록했다. 하지만 2015년엔 43.5%, 2016년에는 40.1%로 뚝 떨어졌다. 지난해는 37.1%로 40%선마저 무너졌다.
 

김승희 자유한국당 의원 [아주경제 DB]


세부적으로 보면 상설 금연클리닉의 금연성공률은 이 기간 44.4%에서 41.2%, 38.1%로 낮아졌다. 이동 금연클리닉도 38.5%에서 36.2%, 33.2%로 감소세를 보였다.

이번 자료는 궐련형 전자담배 흡연 등록자는 포함하지 않은 것이다. 지난해 6월 궐련형 전자담배가 국내에 첫선을 보였지만 금연클리닉에서 해당 제품 흡연자에게 금연 지원서비스를 한 시기는 올 4월부터여서다

김승희 의원은 “금연클리닉 성공률이 계속해서 하락하는 점과 함께 궐련형 전자담배 흡연자의 금연클리닉 등록이 늦어진 것도 문제”라고 지적하며 “정부는 규제에만 신경을 쓸 게 아니라 금연클리닉 사업을 시장 변화에 맞게 대응해야 한다”라고 주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