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회삿돈 횡령’ 혐의 김도균 탐앤탐스 대표 오늘 소환

  • 프린트
  • 글씨작게
  • 글씨크게

김도균 탐앤탐스 대표 [아주경제 DB]


김도균 탐앤탐스 대표가 회사 자금을 횡령한 혐의로 12일 검찰에 출석한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송경호 부장검사)은 이날 오전 10시 김 대표를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 조사한다.

김 대표는 우유 공급업체가 회사에 제공한 ‘판매 장려금’을 개인적으로 빼돌리고, 본사가 가맹점에 빵 반죽을 공급하는 과정에 사실상 자신이 지배하는 업체를 끼어넣어 이른바 ‘통행세’를 챙겼다는 의혹 등을 받고 있다.

검찰은 지난 5월 서울 강남구 신사동 탐앤탐스 본사와 김 대표 자택 등을 압수수색하며 자금 흐름을 추적해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