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국감] 산업부 산하기관 13억어치 항공마일리지 날려

권칠승 의원, 최근 10년간 34곳 마일리지 현황자료 분석

  • 프린트
  • 글씨작게
  • 글씨크게

권칠승 더불어민주당 의원 [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산업통상자원부 산하 공공기관들이 수억에 달하는 항공 마일리지를 쌓아두기만 하고 제대로 사용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이 때문에 13억원 어치의 마일리지가 소멸된 것으로 드러났다.

9일 권칠승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한국전력공사·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한국가스공사·한국중부발전 등 산업부 산하기관 34곳이 제출한 자료를 분석한 결과 지난 10년간 총 3억1083만8159 항공 마일리지가 쌓인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대한항공이 약 2억6661만 마일리지로 전체의 86%를 차지했다. 아시아나항공은 약 4423만 마일리지가 누적돼 있었다. 
 

[연합뉴스]


그러나 제때 쓰지 않는 바람에 대한항공은 약 6200만, 아시아나항공은 약 260만 마일리지가 소멸됐다. 각각 누적 마일리지의 24%, 6%가 없어진 것이다. 금액으로 환산하면 총 13억원에 달한다.

대한항공 법인 마일리지(CMBS)는 연간 80만 마일리지까지만 쓸 수 있다. 아시아나항공은 사용량 제한은 없지만 적립 후 1년 안에 써야 한다.

권 의원이 산업부 산하 31개 공공기관을 대상으로 ‘마일리지 우선사용 규정 존재 여부’를 조사한 결과 6곳에는 이 규정 자체가 없었다.

8곳은 마일리지 우선 사용을 독려했다. 17곳은 의무사용 규정이 있지만 제때 쓰지 않아 지난 10년간 3500만 마일리지를 날린 것으로 확인됐다.

권칠승 의원은 “산업부 산하 기관들이 관리를 제대로 못해서 항공사 마일리지가 소멸되고 있고 그만큼 국민 세금이 더 들어가고 있다”고 지적하고 “정부 부처 전체와 산하기관으로 범위를 확장하면 그 규모가 더욱 커질 것”이라 우려를 나타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