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오늘 14개 상임위 국감…법사위 ‘검찰 수사’·행안위 ‘이재명 스캔들’ 쟁점

기재위선 기재부 대상으로 조세정책 질의할 듯

  • 프린트
  • 글씨작게
  • 글씨크게

[사진=정명섭 기자]

국회는 19일 법제사법위원회, 정무위원회 등 14개 상임위원회에서 국정감사를 진행한다.

특히 법제사법위의 서울고검과 서울중앙지검 등에 대한 국감에서는 현재 이뤄지고 있는 검찰 수사가 비중 있게 다뤄질 전망이다. 이 과정에서 여야 간 충돌도 예상된다.

더불어민주당은 양승태 사법부의 재판거래 의혹을, 자유한국당은 비인가 재정정보 유출 사건에 따른 검찰의 심재철 의원실 압수수색과 함께 최근 무혐의 결정이 난 권성동 의원에 대한 강원랜드 수사외압 의혹 수사의 부당성을 비판할 것으로 보인다.

기획재정위는 전날에 이어 이날에도 기획재정부를 대상으로 이틀째 국감을 이어간다. 전날 기재부의 경제·재정정책에 초점을 맞췄다면 이날은 조세정책에 대해 집중적으로 질의한다.

행정안전위의 경기도에 대한 국감에서는 이재명 경기지사의 배우 김부선과의 스캔들 의혹 등 거론될 것으로 점쳐진다.

이 밖에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는 한국방송공사(KBS), 국방위는 해군과 공군,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는 한국마사회, 보건복지위는 국민건강보험공단과 건감보험심사평가원, 국토교통위는 인천국제공항공사, 외교통일위는 주우루과이 대사관 등을 상대로 각각 국감을 실시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