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영표 “교황 방북, 북한 비핵화 이끄는 계기 될 것”

"교황 방북은 한반도 평화 향한 국제사회 지지 상징"

  • 프린트
  • 글씨작게
  • 글씨크게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가 1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9일 프란치스코 교황의 사실상 방북 수락과 관련해 “방북이 실현되면 북한을 비핵화 길로 이끌어내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홍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한반도 비핵화가 한층 속도를 낼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교황의 방북은 그 자체로 한반도 평화를 향한 국제사회의 지지를 상징한다”며 “특히 한반도가 분단의 땅에서 평화의 땅으로 바뀌었음을 국제사회에 알리는 역사적 사건이 될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또 “이제 비핵화를 촉진시키기 위한 우리 정부와 미국의 역할이 중요하다”며 “일부에선 남북 관계와 비핵화 속도를 놓고 한미간 이견이 있는 것처럼 보는 시각이 있지만 비핵화를 위한 한미 공조 협력에는 어떤 흔들림이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비핵화를 통해 한반도 평화를 실현한다는 것은 한미 양국의 공동 목표이고, 굳건한 한미 동맹을 통해 이를 실현하자는 데에도 완벽하게 동의하고 있다”며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각자의 역할을 충분히 이행하고 존중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특히 한반도 평화 당사자로서 우리가 해야 할 분명한 역할이 있다”며 “국제사회 제재 합의를 준수하되 남북 관계를 진전시켜 비핵화 속도를 높이려는 노력이 우리 몫이고, 비핵화를 이끌어내기 위한 유연한 접근도 필요하다”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