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전원책 해촉…김병준 "당 기강 흔들려선 안돼"

김용태 "외부위원 선임 협의하고 조강특위 정상 가동할 것"

  • 프린트
  • 글씨작게
  • 글씨크게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가운데)이 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이 9일 전원책 조직강화특별위원을 해촉했다. 한국당 비대위는 전날(8일) 전당대회 연기론 등을 주장하는 전 위원에게 공개 경고했지만, 전 위원이 이에 공개 반발하면서 비대위는 해촉을 결정했다.

김용태 사무총장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오늘 비대위는 전원책 위원이 어제 비대위 결정에 동의할 뜻이 없음을 확인하고 전 위원을 조강특위 위원에서 해촉키로 했다"고 밝혔다.

김 사무총장은 "바로 외부인사를 선임해 조강특위 활동에 차질이 없게 비대위가 결정했다"며 "위부위원을 선임을 협의하고 조강특위를 정상적으로 가동하겠다"고 했다.

김병준 비대위원장은 이날 입장문을 내고 "당의 기강과 질서가 흔들리고 당과 당 기구의 신뢰가 더이상 떨어져서는 안 된다"며 "전당대회 일정과 관련해서도 더이상의 혼란이 있어서는 안 된다고 판단했다"고 했다.

김 비대위원장은 "당 혁신 작업에 동참해주셨던 전 변호사에게도 미안하다는 말씀을 드린다"며 "말씀과 의견을 최대한 존중하려 했지만, 전대 개최 시기 등 조강특위 권한 범위를 벗어나는 주장을 수용하기 어려웠다"고 했다.

김 비대위원장은 "경위야 어찌됐건 비대위원장인 제 부덕의 소치"라며 "내년 2월말 전후 새롭게 선출되는 당 지도부가 새로운 여건 위에서 새 출발을 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