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준 "예천군의회 박종철, 영구 입당 금지…제명 추진하라"

"다시는 입당하는 일 없도록 하라"

  • 프린트
  • 글씨작게
  • 글씨크게

9일 오전 서울 세종문화회관 세종홀에서 열린 2019년 교육계 신년교례회에서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이 축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이 10일 가이드 폭행 등으로 물의를 일으킨 박종철 전 예천군의회 부의장과 관련 "앞으로 영구히 입당을 불허하는 기록을 당에 반드시 남겨라"고 지시했다. 아울러 "의원직 제명을 추진하라"고 지시했다.

김 비대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원회의에서 "예천군의회 사건과 관련해 참으로 송구스럽다. 우리가 기당을 더 확실히 잡았어야 되는데 그러지 못했다"며 이렇게 말했다.

김 비대위원장은 "(박 전 부의장이) 다시는 입당하는 일이 없도록 해주실 것을 당부드린다"며 "예천군의회 한국당 의원을 중심으로 가해를 가한 부의장에 대해 의원직 제명을 추진해달라고 말씀드린다"고 했다.

그는 "그리고 가해현장에 있었던 또 다른 분들에 대해서도 진상조사 결과를 윤리위에 보고하고, 거기에 상응하는 징계를 할 것을 지시한다"며 "다시는 이런 일이 벌어지지 않도록 해야 될 것"이라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