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경제 4단체장과 신년회…“올해는 규제혁신 원년 될 것”

이날 오후 대한상의서 민주당-경제단체장 신년 간담회 개최

  • 프린트
  • 글씨작게
  • 글씨크게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와 김태년 정책위의장 등이 10일 오후 서울 중구 대한상의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경제단체 신년간담회'에 참석,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장 등 경제단체 대표들과 간담회를 하기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은 10일 주요 경제단체장들과 만나 과감히 규제를 개혁하겠다고 밝혔다.

홍영표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민주당-경제단체장 신년간담회’에서 “기업인들의 땀이 헛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면서 “올해도 필요한 분야에 있어서 규제를 혁신하는 제도적인 작업을 계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신년간담회에는 전국경제인연합회·대한상공회의소·한국무역협회·중소기업중앙회 등 경제 4단체장이 참석했다.

홍 원내대표는 “세계 경제 불확실성이 높아지고 있고, 한국 경제가 직면한 구조적 과제들을 해결해야 하는 새해를 맞았다”면서 “어려운 환경 속에서도 한국경제 발전을 위해 헌신하는 경제계 지도자들의 말을 듣고, 같이 뛰어보자는 생각으로 오늘 찾아뵈었다”고 말했다.

또 “문재인 정부가 출범한 이후에 사회양극화 문제와 경제 성장을 구조적으로 극복해야 한다는 문제의식 가지고 많은 정책이 변화하는 과정에서 경제인들이 고통을 겪은 것도 있을 것”이라며 덧붙였다.

그는 지난해 정기국회에서 ‘규제 샌드박스법’이 통과된 것을 언급하면서 “올해에는 규제 완화를 체감할 수 있는 규제 완화의 핵심 원년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정부나 국회 노력만으로 우리 경제가 혁신하고 새로운 계기를 만들 수는 없다”면서 “경제계에서 기업가 정신을 가지고 혁신하고, 타협을 통해서 새로운 환경 만들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김태년 정책위의장은 “당과 정부는 경제 혁신과 민생 활력에 방점을 두고 적극적이고 과감하게 정책을 운용할 것”이라며 “현장 최일선에서 고군분투하는 경제인들이 편안하게 몰두하도록 제도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시대 흐름에 맞지 않는 규제들은 과감하게 혁파하고, 규제가 장애 되지 않도록 하는 환경을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며 “경제계는 정부와 당을 믿고 과감한 투자와 혁신에 나서 달라”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