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보름 "노선영이 욕설·폭언" 폭로…"왜 하필 지금. 심석희·조재범 물타기?" vs "정황상 신뢰간다"

  • 프린트
  • 글씨작게
  • 글씨크게

김보름 [사진=연합뉴스 제공]


지난해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왕따 주행' 논란을 일으켰던 김보름이 노선영에게 지속적으로 괴롭힘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김보름은 11일 채널A '뉴스A LIVE'에 출연해 "코치가 '오늘 한 바퀴 30초 랩 타임으로 타라'고 하면 저는 30초를 맞춰서 탔다"며 "그런 날이면 (노선영이) 스케이트 타면서도 소리 지르며 욕하고 천천히 타라고 했다"고 밝혔다.

이어 "본인은 거기에 맞게 훈련하고 스케이트를 타면서는 물론이고 쉬는 시간에 라커룸으로 불러서 그런 적도 많았다"며 "숙소에서는 따로 방으로 불러서 폭언을 했다"고 말했다.

김보름이 이러한 사실을 폭로한 가운데 네티즌의 반응은 엇갈리고 있다. 김보름을 응원하는 의견이 있는 반면, 왜 지금 시점에 이같은 인터뷰를 한 것인지 의문을 품는 이들도 많다.

김보름을 응원하는 쪽 네티즌들은 "여러 정황 상 김보름의 말에 더 신뢰가 간다", "지금까지 많이 힘들었을텐데 이제라도 진실이 밝혀졌으면 좋겠다", "김보름 선수 믿습니다" 등의 의견을 내놨다.

하지만 반대 측 네티즌들은 "조재범 성폭행 논란이 불거지고 이런 인터뷰가 나와서 의도가 있는 것 아니냐", "혹시 물타기 시도?", "김보름도 전명규 라인 아니었나" 등 이번 인터뷰를 의심의 눈초리로 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