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 “시진핑 4월, 방북·5월 방한”…노영민 “그럴 가능성 높다”

대통령 비서실장 자격으로 예방

  • 프린트
  • 글씨작게
  • 글씨크게

국회를 방문한 노영민 신임 대통령비서실장이 11일 국회를 방문해 이해찬 대표를 비롯한 더불어민주당 인사들과 만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1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4월에 북한을 방문할 것으로 예정된 것 같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의 예방을 받은 자리에서 “아마 5월에는 우리나라에 올 가능성이 매우 있어 보인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금년 상반기는 각국 정상이 수시로 만나는 분위기”라며 “북·중 정상회담이 열리고 북·미 정상회담, 남북 정상회담이 열려 나가면 한반도를 둘러싼 동북아시아의 평화 분위기가 상당히 좋아질 것”고도 했다.

이 대표는 “분단 70년을 마감하고 평화와 공존의 기회를 마련하며, 남북 간에 경제 교류와 협력도 이뤄질 수 있는 길이 보여 이런 기회를 활용해 경제를 활성화하는 게 매우 소중하다”고 강조했다.

대통령 비서실장 발탁 전까지 주중대사를 지낸 노 실장은 이 대표와의 비공개 회동 후 기자들과 만나 시 주석의 4월 방북 및 5월 방한 가능성에 대해 “한·중 간에 서로 소통하고 있는데, 아직 구체적인 일정이 나온 것은 아니다”라며 “언제부터 언제 사이 정도까지는 나와 있다”고 설명했다.

노 실장은 ‘상반기 중 시 주석의 북한 및 한국 방문은 얘기가 된 것인가’라는 질문에 “그렇게 될 가능성은 높다”고 답했다.

홍익표 수석대변인은 기자들에게 “대표가 여러분과 면담하는 과정에서 약간 정보 판단을 한 것으로, 확정된 것은 아니다”라며 “상반기에 각국 외교활동이 활발하게 벌어질 것이라고 이해해주면 좋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