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승태, 토요일 휴식 취하며 다음 조사 대비…재소환 가능성은?

전날 조사서 관련 혐의 대부분 부인

  • 프린트
  • 글씨작게
  • 글씨크게

양승태 전 대법원장[사진=연합뉴스 제공]



검찰이 사법농단의 정점에 있는 양승태 전 대법원장을 이르면 내일 다시 불러 조사할 예정이다.

12일 검찰과 양승태 전 대법원장의 변호인에 따르면 양 전 대법원장은 이날 집에서 휴식을 취하며 다음 조사를 준비하고 있다.

양승태 전 대법원장은 전날 검찰에 픠의자 신분으로 출석해 14시간이 넘는 조사를 받았다. 하지만 그는 강제 징용 재판 개입 등 관련 혐의를 대부분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일부 혐의에 대해서는 “기억이 안 난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양승태 전 대법원장의 혐의가 40여개에 달하는 만큼 추가 조사를 암시했다. 양승태 전 대법원장의 두 번째 조사가 빠르게 전개될 경우 이르면 다음 주쯤 구속영장을 청구가 예상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