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행한 대통령 악순환 보고 싶지 않아"…'YS 차남' 김현철 민주당 탈당

"남북 문제, 우리 시각으로 봐야"

  • 프린트
  • 글씨작게
  • 글씨크게

[사진=김현철 김영삼 민주센터 상임이사 페이스북]


고(故) 김영삼 전 대통령의 차남 김현철 김영삼민주센터 상임이사가 12일 더불어민주당 탈당 의사를 밝혔다. 지난 대선을 앞두고 상도동계 인사들과 민주당에 입당한 김현철씨는 이날 문 대통령의 국정운영을 비판하는 글을 통해 탈당 의사를 드러냈다.

김현철 상임이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부족한 저는 더 이상 현 정부의 정책과 방향에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판단해 짧은 민주당 생활을 접고자 한다"고 적었다.

김 상임이사는 "부디 국가존망의 문제인 북한과의 완전한 비핵화를 통한 궁극적인 남북통일의 문제를 그들의 시각이 아닌 우리의 시각으로 반드시 바라보아야 하며 그 과정에서 발생하는 모든 불협화음은 지속적인 소통을 통해 풀어나가야 한다"고 지적했다.

경제 문제와 관련해선 "일자리 창출을 위한 방법의 충돌은 많은 기업들과 국민들이 합리적으로 원하는 방향을 찾아야할 것이며 현 정책의 문제점이 거듭 지적되고 실제 경제에 미치는 영향이 지대하다면 지금이라도 과감히 정책수정을 통한 경제활성화에 앞장서야할 것"이라고 했다.

아울러 "탈원전문제도 우리의 환경문제뿐 아니라 지속적인 전략산업의 육성차원에서 동떨어진 정책오류가 발생하지 않도록 관리해나가야 할 것"이라고 했다.

김 상임이사는 "저의 아버님도 그러셨지만 너무 의욕적으로 일하시는 건 좋지만 주변에 많은 분들 측근들 뿐만이 아닌 야당과도 끊임없는 대화를 통해 쌓여있는 여러 난제들을 슬기롭게 풀어나가시길 진심으로 바란다"고 했다.

그는 "저는 솔직히 현재 많은 국민들이 애초에 기대했던 현 정부의 변화와 개혁이 성공리에 끝나길 진심으로 바란다. 더 이상 불행한 대통령들의 악순환을 보고 싶지 않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