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재옥 “총선 승리 내비게이션 될 것”…한국당 최고위원 도전장

소통·교감 통한 당 메신저 역할 자처

  • 프린트
  • 글씨작게
  • 글씨크게

윤재옥 자유한국당 의원이 31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최고위원 출마 선언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재옥 자유한국당 의원은 31일 “문재인 정권의 흔들리는 국정 운영을 바로잡아 나라를 살리고, 우리 당이 총선 승리의 길을 찾을 수 있도록 하는 내비게이션이 되겠다”며 2·27 전당대회 최고위원 선거 출마를 선언했다.

윤 의원은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에게 사랑받고, 싸울 때 싸우지만 타협할 줄도 아는 합리적인 한국당을 만들겠다”면서 “민심과 소통하고 민심과 교감하는 당의 새로운 메신저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원칙을 망각하고 균형을 상실했던 지난 총선에서부터 한국당은 이미 야당이었다”며 “균형감을 상실한 채 민심의 바다에서 가라앉거나 산으로 가는 우를 범해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윤 의원은 “이번 전당대회는 한국당이 국민 속으로 한걸음 다가가느냐 아니면 분열과 갈등의 굴레에 갇혀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지느냐를 가르는 기로에 선 전당대회”라며 “명실상부한 수권정당으로 국민 곁에서 국민과 함께하는 한국당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한국당을 태평성대형 조직에서 풍전등화형 조직으로 탈바꿈시키는 데 앞장설 것”이라며 “당의 최고의사결정기구인 최고위원회의가 합리적이고 상식적이고, 신뢰받는 회의체가 될 수 있도록 균형추 역할을 하겠다”고 말했다.

대구 달서을에서 재선한 김 의원은 경북경찰청장, 경기경찰청장을 지낸 경찰 출신으로 당 기획위원장과 대선 정세분석단장 등을 거쳐 원내수석부대표를 역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