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태, ‘딸 KT 특혜채용’ 논란에 “정치공작” 의혹 부인

입장문 내고 관련 내용 반박

  • 프린트
  • 글씨작게
  • 글씨크게

[사진=연합뉴스 ]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은 자신의 ‘KT 특혜채용’ 의혹으로 당시 인사업무를 담당한 전직 임원이 구속되자 “정치공작”이라며 관련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김 의원은 15일 입장문을 내고 “검찰과 언론을 동원한 정권의 행태에 깊은 유감을 표한다”면서 “정치공작과 정치사찰, 정치보복”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일련의 사태와 관련해 KT 정규직 채용과정에서 일말의 부정이나 불공정 행위가 발견되었다면 반드시 그 전모가 명명백백하게 밝혀져야 할 것”이라면서도 “‘김성태 딸’은 비정규직 생활을 하던 중 KT 정규직 공채에 응시해 시험을 치르고 입사한 것이 사실의 전부”라고 밝혔다.

다만 김 의원은 “정규직 채용과정에서 KT 내부에서 어떠한 부당한 업무처리가 있었는지 그 진위나 내용은 알 수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수사를 담당하고 있는 검찰조차 ‘김성태 의원이 채용청탁을 부탁한 정황은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고 하는 마당에 여론몰이식 수사를 유도하는 넘겨짚기식 언론행태는 자제해 달라”고 당부했다.

김 의원은 “세간의 뜬소문을 기반으로 제1야당 전임 원내대표를 겨냥해 정치공작적으로 기획된 정황이 다분하다”면서 “KT에 근무했었다는 이유 하나만으로 전방위적인 먼지털이식 정치사찰이 이뤄지고 있다"며 ‘드루킹 특검’에 대한 정치보복”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