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담동 주식부자’ ​이희진 부모 살해 피의자 “나 아닌 공범들이 죽여…억울하다”

법원, 20일 이희진 부모 살해 혐의 김씨 영장심사

  • 프린트
  • 글씨작게
  • 글씨크게
‘청담동 주식부자’ 이희진씨(33) 부모 살해 혐의를 받는 김모씨(34)가 자신은 살인에 가담하지 않았다며 범행을 부인했다.

이희진씨 부모 살해 피의자인 김씨는 20일 오전 법원의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 출석을 위해 경기 안양동안경찰서를 나오면서도 “제가 안 죽였다”며 “억울하다”고 말했다.

김씨는 전날 경기 안양동안경찰서 조사에서도 같은 주장을 했다. 이희진씨 부모 살해 피의자로 입건된 김씨는 “피해자들을 제압하려는데 저항이 심했고, 그때 옆에 있던 공범 중 한명이 갑자기 이씨 아버지에게 둔기를 휘두르고 이씨 어머니 목을 졸랐다”고 진술했다고 경찰을 밝혔다.

김씨는 또한 “살인은 우발적으로 벌어진 일”이라며 “나는 죽이지 않았다”고 항변한 것으로 알려졌다. 
 

‘청담동 주식부자’ 이희진 부모 살해 피의자인 김모씨(34)가 20일 오전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 출석을 위해 경기도 안양동안경찰서에서 나오고 있다. [연합뉴스]


이희진씨 부모 살해 후 강탈한 현금 5억원에 대해서도 자신이 공범들을 고용 대가로 준 게 아니고 이들이 멋대로 가져갔다는 주장을 펼쳤다. 

경찰은 김씨가 중국 칭다오로 달아난 공범 3명에게 범행을 뒤집어씌우려고 이런 진술을 했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수사를 하고 있다.

김씨는 중국 교포 3명을 고용해 이희진씨 부모 살인을 저지른 것으로 경찰은 파악하고 있다.

수원지법 안양지원은 이날 오전 강도살인 혐의를 받는 김씨에 대한 영장실질심사를 열었다. 김씨의 구속 여부는 이날 오후나 내일 오전 중에 나올 것으로 보인다.
 

‘청담동 주식부자’ 이희진 부모 살해 피의자의 구속영장 심사가 20일 열렸다. 같은 날 이희진씨가 경기도 안양의 한 장례식장에서 부모의 발인을 마치고 장지로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