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조국 살리기 위해...이미선 결격사유 덮어”

  • 프린트
  • 글씨작게
  • 글씨크게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18일 “조국 민정수석 한 사람 살리기 위해 명백한 (이미선 후보자의) 결격사유도 덮고 간다”며 문재인 정부를 비판했다.

황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잘못된 인사를 사과하고 조국 수석을 파면해야 한다. 끝끝내 임명을 강행한다면 원내외 모든 수단을 동원해서 국민과 맞서 싸울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미선 헌법재판소 재판관 후보자는 이미 도덕성과 자격에 있어서 낙제점을 받았다”며 “해명조차 남편에게 떠 넘기는 무책임과 자질 부족을 드러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남편은 ‘점심에 주식거래를 했다’고 변명했지만, 실제로는 90% 가까이 업무시간에 했음이 드러났다”며 “내부정보 취득이나 이해충돌도 없다고 강변했지만, 주식보유 내역을 보면 도저히 믿을 수 없는 이야기”라고 했다.

황 대표는 “과반이 넘는 구회 야당이 반대하고 국민 55%가 부적격 인사로 판단하고 있다”며 “청와대와 여당만 문제가 없다고 하는데 대통령과 정권사람들은 다른나라에 살고 있다”고 꼬집었다.

이어 “한국당은 이 정권의 민주주의 파괴를 묵과할 수 없다”며 “국민들도 정부의 폭주를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 최고위원회의 모두발언 (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왼쪽 두번째)가 18일 오전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