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산업진흥원, '국가혁신 성장과 미래 꿈꾸는 창조도시 도약'

성남산업진흥원, 창립20주년 기념식 성황리 열려

2001년 기초지자체 최초 설립된 이래 성남 창업 생태계 적극 육성

  • 프린트
  • 글씨작게
  • 글씨크게

성남산업진흥원이 창립 20주년 기념행사를 열었다. [사진=성남산업진흥원 제공]

경기 성남산업진흥원이 9일 창립 20주년 기념식을 성황리에 개최하고, 코로나19 위기 극복과 함께 성남이 국가 혁신 성장의 엔진이자 미래를 꿈꾸는 창조도시로 도약할 수 있도록 임직원의 의지를 다져 주목된다.

이날 기념식에는 은수미 시장, 윤창근 시의회 의장을 비롯한 내빈들이 직접 참석해 그 동안의 노고를 치하하고 격려했다.

임직원들은 영상으로 전달되는 외빈들의 축하 영상 메시지를 시청하고, 앞으로의 20년을 위한 각오를 새롭게 다졌다.

행사는 정부의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한 가운데 진행됐다.

2001년 지방자치단체 최초로 설립돼 13명 직원으로 시작된 성남산업진흥원은 지난 20년 동안 성남 중소 벤처기업의 비즈니스 파트너로서 종합·체계적인 지원 사업을 펼쳐왔다. 또 성남이 ICT 융합, 콘텐츠, 바이오헬스 및 전통 제조업 등 5000여 개가 넘는 기업의 터전으로서 ‘아시아 실리콘밸리 성남’ 프로젝트를 추진하는 데 있어 중추적 역할을 해왔다.

2003년부터 진행된 성남창업경연대회는 우수한 사업아이템을 발굴하고, 창업에 날개를 달아주는 주요 지원사업으로, 218개 기업이 참여했으며, 2005년 선정된 보안솔루션 업체로 2005년 코스닥에 상장, 2019년 450억 매출을 기록한 지니어스가 성남창업경연대회를 통해 성장한 대표적 사례다.

그 밖에도 창업과 성장공간을 지원하는 사무공간도 총 13개 센터, 입주공간 약 213개를 운영해 창업벤처 중소기업에 성장 발판과 혁신성장의 솔루션을 제공하고자 노력해 오고 있다.

이외에도 2017년 기초자치단체 최초로 ‘특허은행’을 설립해 성남 중소벤처기업과 시민을 대상으로 지식재산 열린 서비스를 제공하며, 2002년 발족한 성남벤처펀드가는 현재 12호까지 운영, 창업기업의 마중물 역할을 톡톡히 해내고 있다.

한편, 류해필 원장은 "성남은 4차 산업의 산실이며 대한민국의 미래 먹거리를 잉태한 도시로 이를 실현하고자 아시아실리콘밸리 프로젝트를 중추적인 역할을 해야 한다”면서 “앞으로 진흥원은 성남 기업의 파트너로서 기업과 개인, 진흥원이 함께 혁신 성장하는 성공파트너의 역할과 책임을 다해 성남 기업이 글로벌로 나아가는 스타디움이 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