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oCL7KeI66y47ZWY65OvIOyeheugpe2VmOuLiCDrspXrpaDsoJXrs7Qg64KY7JmA
질문하듯 입력하니 법률정보 나와
‘스튜어디스 폭행’이라고 인공지능 법률 서비스 ‘유렉스(U-LEX)’에 물어봤다. 어떤 법률정보를 알 수 있을까. [캡쳐=유렉스 사용화면] 유렉스는 관련 법률과 판례를 찾아줬다. 화면 좌측에 항공보안법, 형법, 형사소송법, 항공안전법, 헌법 순으로 관련 법률이 나왔고, 화면 우측에는 판례가 소개됐다. ‘폭행’이라는 키워드를 넣었기 때문에 형법이 맨 처음 나올 줄 알았다. 하지만 유렉스는 ‘스튜어디스’까지 인식해 항공보안법을 가장 연관성 높은 법률로 판단했다.
장승주 기자 2019-12-01 14:37:08
4oCY7IKs7LSM7KeA6rCE4oCZIO2aqOyEseq3uOujucK37ZWc6rWt7YOA7J207Ja0IOuCmOuegO2eiCDsiJjsgqzrsJvripQg7J207JygIOuUsOuhnCDsnojri6Q/
‘사촌지간’ 효성그룹·한국타이어 나란히 수사받는 이유 따로 있다?
‘사촌지간’인 한국타이어와 효성그룹이 나란히 수사 선상에 올랐다. 효성이 계열사 부당지원과 분식회계, 회삿돈 유용 혐의를, 한국타이어가 납품대가 상납과 조세포탈 혐의를 받는 등 광범위하게 걸쳐 있다. 한국타이어 조현범 대표가 이명박 전 대통령의 사위라는 점에서, 효성그룹이 이명박·박근혜 정부를 전후해 여러차례 수사를 받고도 결정적인 타격을 피해왔다는 점에서 전방위적으로 진행되는 검찰과 경찰의 수사에 재계와 정치권, 법조계의 시선이 집중된다. 검찰개혁과 조국 전 법무부 장관에 대한 수
장용진 기자 2019-11-22 10:53:47
7ZiV7IKs7KCE7J6Q7IaM7IahIOuPhOyehe2VtOyVvA==
형사전자소송 도입해야
#. 지난 4월 속초 등 강원도 일대에 대형 산불이 발생했다. 당시 정부는 ‘재난상태’를 선포하고 긴급조치에 들어갔다. 한편 산불의 영향권에 있던 인근 법원에선 한밤 중에 형사기록을 트럭으로 옮겨 실었다고 한다. #. 지난 8월 검찰이 ‘투기 의혹’을 받는 무소속 손혜원 의원의 목포 근대역사문화공간 내 부동산에 대해 ‘몰수 보전’을 청구했으나 법원에서 기각됐다. 당시 검찰은 법원의 결정이 행정 착오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며 항고했다.법원은 검찰이 제출한 기록이 재판부에 모두 전달되지
장승주 기자 2019-11-10 16:43:25
4oCL7KCV7KSA7JiBIO2MkOyCrOydmCDigJjtmozrs7XsoIEg7IKs67KV4oCZ
정준영 판사의 ‘회복적 사법’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파기환송심을 맡은 정준영 판사에게 이목이 쏠리고 있다. 지난달 25일 서울고법 형사1부(부장판사 정준영)는 뇌물공여 등 혐의로 기소된 이 부회장 등 삼성 관계자 5명에 대한 파기환송심 1차 공판기일을 진행했다. 이날 정 판사는 이 부회장에게 실효적 준법감시체제를 마련하고 재벌체제의 폐해를 시정하라고 주문했다. 이어 부친 이건희 회장의 신경영 선언을 언급하며 이 부회장의 선언은 무엇인지 고민해 달라고 말했다. 정 판사의 발언을 두고 “재벌총수 봐주기 위한 양형사유 제기가 우려
장승주 기자 2019-11-03 12:17:08
7J207J6s7JqpIO2MjOq4sO2ZmOyGoeyLrCDssqsg6rO17YyQLi4uIOazlSAi6rKw6rO8IOyWtOuWu+uToCDqsrjtl4jtlZwg7J6Q7IS466GcIg==
이재용 파기환송심 첫 공판... 法 "결과 어떻든 겸허한 자세로"
"우리나라 대표기업 총수로서 어떠한 재판결과에 대해서도 책임 통감하고 겸허히 받아들이겠단 자세로 본인 심리 임해달라" 25일 서울고법 형사 1부(정준영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국정농단 파기환송심 첫 공판준비기일에서 재판부는 이 부회장에게 이같이 말했다. 이미 대법원에서 핵심 쟁점에 관한 유무죄 판단이 이루어진 만큼 파기환송심에서는 양형심리가 핵심 쟁점이 될 전망이다. 이 부회장 측도 이날 재판에서 "양형 심리에 집중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재판을 마무리하면서 재판부는 "이 사
김태현, 류혜경 기자 2019-10-25 19:13:39
4oCL67KV7JuQIOqygOywsCDrlqjslrTsoLjslbw=
법원 검찰 떨어져야
검찰 개혁의 시동이 걸렸다. 배당절차 투명화, 직접수사 축소, 파견 제한, 법무부 감찰기능 강화 등 구체적 조치들이 거론됐다. 이런 가운데 검찰청사 위치 문제도 검토해 보면 어떨까 싶다. 법조계서도 법원과 검찰이 한 울타리 내 나란히 배치된 것을 두고 삼권분립 취지에 위배된다는 주장이 계속 있었다. 법원은 그 자체가 사법부이고, 검찰은 행정부 소속 법무부의 외청이다. 게다가 검찰은 형사 재판의 당사자일 뿐이다. 법원은 형사 재판을 비롯해 민사·가사·행정 등 다양한 재판을 진행한다. 2019년 사법
장승주 기자 2019-10-25 13:01:46
7ZGc7LC97J6lIOychOyhsCwg7JeF66y07IOBIO2aoeuguSwg7Kad6rGw7J2466m4IOuTseKApuygleqyveyLrCDsmIHsnqXsl5Ag64KY7YOA64KcIO2YkOydmA==
표창장 위조, 업무상 횡령, 증거인멸 등…정경심 영장에 나타난 혐의
검찰이 21일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위조사문서 행사를 비롯해 모두 11가지 혐의가 적용됐다. 검찰이 그간 수사과정에서 공언했던 내용 대부분이 영장에 기재된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고형곤 부장검사)는 21일 정 교수를 업무방해와 위계공무집행방해, 허위 작성 공문서 행사, 위조사문서 행사, 보조금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등 자녀 입시 관련 혐의와 업무상 횡령, 자본시장법 위반, 범죄수익 은닉 등 사모펀드 관련 혐의를 묶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장용진 기자 2019-10-21 12:15:07
4oCL7ZmU7ISxIOyXsOyHhOyCtOyduCA47LCoIOyCrOqxtCwg7KeE7KecIOuylOyduOydgD8=
화성 연쇄살인 8차 사건, 진짜 범인은?
이춘재(56)의 DNA가 화성 연쇄살인 4, 5, 7, 9차 사건에 이어 3차 사건의 증거에서도 검출됐다. 이춘재가 화성 연쇄살인 사건의 유력 용의자로 특정되며 사건의 실체적 진실에 한 발짝 더 다가선 셈이다. 이런 가운데 8차 사건의 진범 논란은 계속 중이다. 논란의 8차 사건은 1988년 9월 16일 오전 경기도 화성군 태안읍 진안리(현 화성시 진안동)의 한 가정집에서 박 모(당시 13세)양이 숨진 채 발견되면서 시작됐다. 피해자가 성범죄를 당했고 목 졸려 사망했다는 점에선 다른 화성 사건과 공통적이지만, 피해자의 옷가지로 결박
장승주 기자 2019-10-13 16:28:06
7KCV6rK97IusLCDsnbTrsojso7wg7LKrIOyerO2MkOygiOywqC4uLiDtlbXsi6wg7J+B7KCQ7J2APw==
정경심, 이번주 첫 재판절차... 핵심 쟁점은?
동양대 표창장을 위조한 혐의로 기소된 조국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에 대한 첫 재판절차가 오는 18일 열린다. 13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9부(강성수 부장판사)는 18일 오전 11시 사문서위조 혐의로 기소된 정 교수의 첫 공판준비기일을 연다. 공판준비기일에는 피고인 출석 의무가 없어 정 교수가 나오지 않을 가능성이 크다. 앞서 정 교수 측은 지난 2일 사건 기록의 열람과 복사를 허용해주지 않아 재판 준비를 충분히 하지 못했다며 기일을 늦춰달라고 요청했지만 아직 재판날짜가 바뀌지
김태현 기자 2019-10-13 12:26:40
7KGw6rWtIOyepeq0gCDrj5nsg50g7JiB7J6l6riw6rCB7JeQIOaqoiDqsJXtlZjqsowg67CY67CcLi4uIOuyleyhsOqzhOyEnOuPhCAn7J2066GA7KCBJyDtj4nqsIA=
조국 장관 동생 영장기각에 檢 강하게 반발... 법조계서도 '이례적' 평가
웅동학원 비리 혐의로 청구된 조국 법무부 장관 동생 조모(52)씨의 구속영장이 기각되면서 조 장관 가족 의혹에 대한 검찰 수사가 차질을 빚게 됐다. 검찰은 "납득할 수 없다"며 강하게 반발하면서 구속영장 재청구 등을 검토할 계획이다. 서울중앙지법 명재권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8일 오후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위반(배임) 등의 혐의를 받는 조씨의 영장심사를 서면 심리한 뒤 9일 오전 2시 25분쯤 조씨의 구속영장을 기각했다. 명 부장판사는 "주요 범죄(배임)에 대한 다툼의 여지가 있고, 광범위
김태현 기자 2019-10-09 15:03:35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