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7CV7JiB7ISgLCAn6rWt7ZqM7J2Y7JuQIOydtO2VtOy2qeuPjCDssKjri6jms5UnIOunjOuToOuLpA==
박영선, '국회의원 이해충돌 차단法' 만든다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남궁진웅 기자, timeid@ajunews.com] 국회의원의 이해충돌을 원천 차단하는 법안이 만들어질 예정이다.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9일 이를 골자로 하는 '공직자윤리법 개정안'과 '국회법 개정안'을 각각 대표 발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손혜원 무소속 의원의 '목포 투기' 논란 등 국회의원의 상임위원회 활동에서 이해충돌이 발생할 수 있는 상황을 방지하자는 취지다. 공직자윤리법 개정안에 따르면 공무원으로 일하다가 국회의원으로 선출된 경우
최신형 기자 2019-01-29 18:23:06
4oCL7KCV7LmY6raMLCDsnbzrs7gg7LSI6rOE6riwIOychO2Ykeu5hO2WiSDsgqzqs7zCt+yerOuwnOuwqeyngCDqsrDsnZjslYgg7LaU7KeE
정치권, 일본 초계기 위협비행 사과·재발방지 결의안 추진
안규백 국회 국방위원장이 18일 국회 정론관에 한일 레이더 갈등 관련 현안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국회에서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일본 자위대의 해상초계기 위협비행을 비판하는 법안이 추진된다. 안규백 국회 국방위원장은 29일 ‘대한민국 해군 함정에 대한 일본 자위대의 반복적인 해상초계기 위협비행 사과 및 재발 방지 촉구 결의안’을 대표 발의했다고 밝혔다. 안 위원장은 “지난해 12월 20일 일본 해상초계기가 대한민국 해군 광개토대왕함을 상대로 저고도 위협비행을 한 사
김봉철 기자 2019-01-29 15:33:12
67CV7KO866+8LCDtlbXsl7Dro4zshLgg64+E7J6FIOuyleyViCDrsJzsnZg=
박주민, 핵연료세 도입 법안 발의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사진=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원자로에 삽입하는 핵연료를 과세대상으로 하는 핵연료세가 신설된다.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8일 이를 골자로 하는 '지방세법·지방재정법·지방세기본법 개정안'을 대표 발의했다. 개정안에 따르면 원자력발전 사업자는 원자로에 사용하는 핵연료물질 가액의 10%에 해당하는 핵연료세를 원자력발전소가 위치한 지방자치단체에 신고·납부한다. 이 재원은 원자력발전소 소재지 및 그 주변 지역의 생활환경
최신형 기자 2019-01-28 17:31:41
66+867OR65GQICLsg4Hsho3shLgg6rCQ66m0wrfsnbzqsJDrqrDslYTso7zquLAg6re87KCIICfruYXrlJwnIOy2lOynhCI=
민병두 "상속세 감면·일감몰아주기 근절 '빅딜' 추진"
민병두 국회 정무위원장.[사진=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상속세 감면과 기업의 일감 몰아주기 근절의 사회적 빅딜 방안이 국회 차원에서 추진된다. 28일자 '매일경제'에 따르면 국회 정무위원장인 민병두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최근 인터뷰에서 "정부는 상속세 감면을 통해 기업의 경영권을 보장해주고, 기업은 일감 몰아주기 등의 불공정행위를 하지 않겠다고 약속하는 취지의 '사회적 빅딜'을 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독일은 가업 승계 시 상속세를 35% 정도까지로
최신형 기자 2019-01-28 14:32:55
7ISc7Jq47ZaJ7KCV67KV7JuQLCDigJjspp3shKDsnITigJnqsIAg64K066awIOyCvOyEseuwlOydtOyYpCDsoJzsnqwg4oCY7KeR7ZaJ7KCV7KeA4oCZ656APw==
서울행정법원, ‘증선위’가 내린 삼성바이오 제재 ‘집행정지’란?
김용범 금융위원회 부위원장 겸 증권선물위원회 위원장이 지난해 11월 14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브리핑룸에서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혐의에 대한 심의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사진=유대길 기자] 서울행정법원 행정3부(박성규 부장판사)가 22일 삼성바이오로직스가 금융위원회 산하 증권선물위원회를 상대로 집행정지를 인용하면서 집행정지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다. 22일 법조계에 따르면 집행정지는 취소소송이 제기된 경우에 처분 등이나 그 집행 또는 절차의 속행으로 생길 회복하기 어려운
송종호 기자 2019-01-22 12:46:15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