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특검, 다음주 수사결과 발표…'증거 조작' 의혹 결론

  • 프린트
  • 글씨작게
  • 글씨크게

[사진=연합뉴스.]

세월호 참사 증거 조작 의혹을 수사 중인 이현주 특별검사가 약 3개월간의 활동을 끝내고 다음 주에 수사 결과를 발표한다.

이 특검은 오는 10일 서울지방변호사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수사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이 특검팀은 지난 5월 13일 현판식을 열고 본격적인 수사를 시작했다. 이후 ▲세월호 폐쇄회로(CC)TV 복원 데이터 조작 의혹  ▲세월호의 블랙박스 격인 DVR(CCTV 저장장치) 본체 수거 과정 의혹 ▲DVR 관련 청와대를 비롯한 당시 정부 대응의 적정성 등을 수사해왔다.

특검팀은 6월 서해지방해양경찰청·목포해양경찰서를 시작으로 해양경찰청, 해군본부에 이어 대검찰청 증거관리시스템을 압수수색했다. 이어 지난달에는 해양수산부를 압수수색해 DVR 관련 보고서와 회의록, 청와대 지시 자료 등을 확보해 분석해왔다.

당초 지난달 11일까지이던 수사 기간을 한 차례 연장한 이 특검은 이달 10일 활동 종료와 함께 기자회견을 통해 그간 제기된 증거 조작 의혹에 대한 결론을 공개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