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발 사주' 제보자-김웅 간 통화 내용 복구, 김웅 "직접 방문해 접수"라고 했다

  • 프린트
  • 글씨작게
  • 글씨크게

조성은 "윤석열 전 검찰총장 등 명예훼손" 검찰에 고소 (서울=연합뉴스) 

[아주로앤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가 ‘고발 사주’ 의혹을 제기한 조성은씨와 김웅 국민의 힘 의원과의 녹취 파일을 복원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파일에는 김 의원이 조씨에게 고발장 접수 방식을 구체적으로 설명한 것으로 밝혀졌다.

법조계에 따르면 공수처 고발 사주 의혹 수사팀은 디지털 포렌식을 통해 조씨와 김 의원이 고발장 전달 과정에서 나눈 대화가 담긴 녹취 파일을 복구했다. 이 파일은 지난해 4월 3일 조씨가 고발장을 대검에 접수하기 전후에 이뤄진 두 차례 통화내용이다.

알려진 녹취 파일에 따르면 김 의원은 “당 지도부가 검찰에 가서 고발장을 내는 게 좋겠다”며 조씨에게 직접 검찰에 방문해 고발장을 접수할 것을 요구했다.

또한 김 의원은 “대검찰청 공공수사부에 전화해 놓겠다”, “검찰 출신인 자신이 대검을 찾아가면 윤석열 총장이 시켜서 온 게 돼 자신은 빠져야 한다”, “검찰이 받기 싫은데 억지로 받는 것처럼 해야 한다”는 등의 구체적인 조언도 건넸다.

이어 김 의원은 “고발장은 우리가 만든다”고 말해, 고발장이 검찰 또는 국민의힘에 의해 기획 및 조작 됐다는 정황을 배가했다. 

앞서 조씨는 지난달 10일 언론 인터뷰에서 “김 의원이 전화로) '꼭 대검찰청 민원실에 접수해야 하고, 중앙지검은 절대 안 된다'고 말했다”고 주장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