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동수 “비공개회의 언론유출 삼가야... 오보라도 정정 못해"

사실상 '한동수도 검찰조직 법무부 개편안에 반대' 보도, 우회적 부인

  • 프린트
  • 글씨작게
  • 글씨크게

한동수 대검 감찰부장 [사진=연합뉴스]

한동수 대검 감찰부장이 지난 9일 동아일보가 대검 비공개 부장회의 내용을 보도한 것에 대해 강한 유감을 표현했다. 그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비공개회의 내용을 언론에 유출하는 것은 삼가야하고, 이에 대한 언론 기사는 매우 신중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지난 9일 동아일보는 지면 1면 1단에 “검오수 검찰총장이 7일 주재한 대검 부장회의에서 참석자들은 박범계 장관이 추진 중인 ‘검찰 조직 개편안’에 대해 한목소리로 반대 의견을 냈다고 한다”며 “한동수 감찰부장 등 친정부 성향으로 알려진 검사자들도 예외가 아니었다고 한다”는 내용을 보도했다.

하지만 한동수 감찰부장은 대검이 법무부에 반발했다는 취지의 보도 내용에 대해 “특히 오보가 있더라도 (비공개) 회의 참석자는 가령 여러 다른 의견이 있었다는 취지로 회의 내용을 공개하며 반론을 제기하기 어렵기 때문”이라며 비공개 회의 보도의 사실관계를 우회적으로 비판했다. 

보기에 따라 기존의 보도가 사실이 아니며, 무엇보다 '한동수 감찰본부장도 법무부에 반기를 들었다'는 취지의 보도를 사실상 부인하는 취지로 읽힌다. 

이어 그는 “검찰이 제대로 서려면, 무엇보다 언론과 적정한 거리두기가 필요하다”며 “일부 언론은 누군가와의 의사연락 아래, 특정 목적을 위해 법무부와 대검 간, 검찰구성원들 간의 분열과 갈등을 의도적으로 조장”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더해 그는 “(일부 언론은) 검찰의 수사, 인사까지 공공연하게 간섭하고 지휘하는 수준에 이른 것 같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그는 이 같은 언론의 행태는 “대상자의 지위 고하를 막론하고, 수사상황 및 감찰정보 누설, 피의사실공표 등을 포함한 각종 검언유착 의혹 사건에 대한 수사와 조사가 중단되지 않고 철저히 실체적 진실이 밝혀져야 하는 이유”가 된다고 힘줘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