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yepeyaqeynhOydmCDnlbDmhI/snojsirXri4jri6RdIOy1nOyggOyehOq4iOygnCDtj5Dsp4A/IOuLueyLoOuPhCDtg4TtlbXri7ntlZjqs6Ag7Iu27IaMPw==
[장용진의 異意있습니다] 최저임금제 폐지? 당신도 탄핵당하고 싶소?
[아주로앤피] 롯데리아 치즈버거가 그렇게 먹고 싶었던 적은 없었다. 그 전엔 물론이고 그 이후에도 없었다. 딱 950원짜리... 패티와 치즈, 샐러드 조금이 전부였던, 그 나마 세트메뉴도 아닌 달랑 햄버거 하나만 있는 단품메뉴, 그것이 그렇게 먹고 싶었다. 이미 알고 있겠지만 ‘그렇게 먹고 싶었던 적이 없었다’는 말에는 ‘그땐 먹을 수 없었다’는 의미가 담겨 있다. 그닥 좋아하던 것도 아니었건만, 또 분명 언제든 먹을 수 있는 것이었건만, 침만 흘리며 그 옆을 지나가는데 인생이 그렇게
장용진 아주로앤피 편집국장 2021-12-02 11:25:00
7Jyg7ZWc6riwLCDsgqzth7TsooXsmqnCt+uHjOusvCDsnZjtmLnigKYgJ+uMgOyepeuPmSDrqaTrsoQnPw==
유한기, 사퇴종용·뇌물 의혹… '대장동 멤버'?
[아주로앤피] 유한기 전 성남도시개발공사(성남도개공) 개발사업본부장이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 씨, 남욱 변호사와 정영학 회계사 측으로부터 2억여 원의 돈을 받은 단서를 검찰이 포착했다. 검찰은 우선 사실관계부터 확인하고 직무관련성을 확인하는 절차를 거치게 된다. 29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대장동 의혹 전담수사팀(팀장 김태훈 4차장)은 유 前본부장을 상대로 대장동 개발 과정과 최근 공개된 황무성(前성남도개공 사장)사장의 녹취록에 대한 추가 사실확인 작업에 나섰다. 현재 수사팀은 유 전 본부장이 대장
오수미 인턴기자 2021-10-29 18:18:44
J+2VmOuCmOydgO2WiSDsu6jshozsi5zsl4QnIOustOyCsOychOq4sCDrp57snpAg6rO97IOB64+EICfsl63tlaAnPw==
'하나은행 컨소시엄' 무산위기 맞자 곽상도 '역할'?
[아주로앤피] 화천대유 중심의 하나은행 컨소시엄 구성에 곽상도 의원 역할 있었다? 대장동 개발의혹의 핵심인 화천대유를 중심으로 하나은행 컨소시엄을 구성하는 과정에서 곽상도 의원이 적지않은 기여를 한 정황을 검찰이 포착한 것으로 전해졌다. ‘하나은행 컨소시엄’이 사업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하나은행 컨소시엄을 와해시키려는 타 금융기관의 시도가 있었고, 이를 막는 과정에서 김만배 기자의 요청을 받은 곽 의원의 지원사격이 있었다는 것이다. 27일 법조계의 등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오수미 인턴기자 2021-10-27 18:13:16
W+yehOuzkeyLnSDsubzrn7xdICfrspUg7JyE7JeQIOyCvOyEsScg7ZmV7J247Iuc7YKoIOydtOyerOyaqSDqsIDshJ3rsKk=
[임병식 칼럼] '법 위에 삼성' 확인시킨 이재용 가석방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8·15 가석방 대상으로 확정돼 풀려난다. 법무부 가석방심의위원회는 9일 이 부회장을 포함해 810명을 가석방 대상자로 의결했다. 미성년 자녀를 둔 수형자 155명, 생계형 범죄자 167명도 포함됐다. 박범계 법무부 장관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경제상황과 글로벌 경제 환경에 대한 고려 차원에서 이재용 부회장이 대상에 포함됐다”고 설명했다. 이 부회장은 1월 18일 ‘국정농단’ 파기 환송심에서 징역 2년 6개월을 선고받고 구속됐다. 형기 만료는 내년 7월이다.
임병식 객원 논설위원 2021-08-11 08:11:57
W+yepeyaqeynhOydmCDqsbDrkZDsoIjrr7hdIOyepeygnOybkCDsnZjsm5Dri5guIOywuCDruYTsnITrj4Qg7KKL7Jy87Iut64uI64ukLg==
[장용진의 거두절미] 장제원 의원님. 참 비위도 좋으십니다.
“피감기관 공무원인 윤석열 검사장이 지금 국정감사의 콘텐츠를 문제 삼고 있습니다. 증인은 어떤 질문이든 대답해야 할 의무가 있는 겁니다. 이런 태도는 오만불손한 겁니다. 위원장님 경고해 주십시오” 장제원 의원님. 기억하십니까? 지난 2018년 10월 서울고등검찰청에 대한 국정감사장에서 하신 말씀이죠. 윤석열 당시 서울중앙지검장 장모의 300억 당좌수표 부도와 잔고증명서 위조 문제를 따지던 와중이었습니다. 장모가 처벌을 피한 것에 윤석열 후보의 힘이 작용한 것 아니냐는 의심이었습니다.
장용진 아주로앤피 편집국장 2021-08-04 10:47:37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