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승태 검찰 출석 앞서 “법원에 한번 들렀다가 가고 싶었다”

"선입견 갖지 말고 봐달라"

  • 프린트
  • 글씨작게
  • 글씨크게

양승태 전 대법원장[사진=연합뉴스 제공]


사법농단 정점에 위치한 양승태 전 대법원장이 검찰에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됐다, 그는 11일 검찰 출석에 앞서 대법원 앞에서 대국민 입장문을 통해 자신의 소회를 짧게 밝혔다.

또 검찰 포토라인을 거부하고 대법원 기자회견을 자청한 이유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양 전 대법원장은 대법원 기자회견 부적절하다는 의견이 있음에도 기자회견을 자청한 이유에 대해 “대법원에서 기자회견을 한다기보다는 제 마음은 대법원의 전 인생을 법원에서 근무한 사람으로서 수사를 하는 과정에서 법원을 한번 들렀다가고 싶었다”며 이 같이 말했다.

이어 ‘(대법원) 기자회견 하시는 게 후배 법관들에게 부담을 줄 수 있다는 생각은 없었느냐”는 질문에 “아까도 말씀드렸듯이 편견이나 선입관 없는 시선에서 이 사건을 봐달라”고 답했다.

그는 (검찰 수사가) 선입견을 갖지 말기를 바란다“고 거듭 강조했다.

양 전 대법원장에 대한 조사는 이날 오전 9시 30분 현재 시작됐며, 검찰청사 15층에 마련된 특별조사실에서 이뤄진다. 검찰은 150여쪽에 달하는 질문지를 준비한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