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가족 살해' 김태현 재판, 피해자 유족 출석 증언 예정

  • 프린트
  • 글씨작게
  • 글씨크게

[서울 노원구 아파트에서 '세 모녀'를 살해한 혐의를 받는 김태현. 사진=연합뉴스.]


서울 노원구 아파트에서 세 모녀를 살해한 혐의를 받는 김태현(25) 재판에 피해자 유족들이 증인으로 출석한다.

19일 서울북부지법 형사합의13부(오권철 부장판사)는 김태현에 대한 3차 공판을 열고, 김태현과 피해자 유족 2명을 다음 기일에 함께 신문하기로 했다.

검찰 측은 "(법정에서) 피고인을 상대로 신문을 하는 것이 피해자와 유족에게 아픔을 줄 수 있다"면서도 "(김태현이) 공판 과정에서 범행의 계획성 부분에 대해 다른 진술을 해 법정에서 신문하는 것이 사건을 이해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 보인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이러한 검찰 측 의견을 받아들이면서 피해자 중 어머니의 조카와 언니도 양형 증인으로 신문하기로 했다. 양형 증인은 형벌의 정도를 정하기 위해 재판부가 참고로 삼는 증인이다.

다음 4차 공판은 오는 9월 6일 오후 2시 30분에 열린다.

김태현은 온라인 게임에서 만난 피해자 A씨가 연락을 거부한다는 이유로 스토킹을 하다가 지난 3월 23일 집까지 찾아가 여동생과 어머니, A씨를 차례로 살해한 혐의를 받는다.

김태현은 범행 전 인터넷에 급소를 검색하고 범행 도구를 준비했으며 가족을 제압하겠다는 구상도 하는 등 범행을 사전에 구체적으로 준비한 것으로 조사됐다.